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박지웅

포트폴리오 회사의 M&A를 바라보며




얼마전 저희가 투자했던 HR Tech 스타트업인 나인하이어가 잡코리아에 M&A 된 소식이 있었습니다. 엄청나게 큰 exit은 아니었지만, 부산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이, PE-backed 회사에 매각이 된 케이스라 의미가 있었고요, 투자자였던 저희들도 예상보다 좀 이르긴 했지만 나쁘지 않은 회수 수익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이번 딜을 통해 나인하이어와 이별을 하게 되면서, 그 과정을 여러 각도에서 회고하는 자리를 내부적으로 가졌습니다. 아쉽게도 대부분의 내용들은 나인하이어 및 잡코리아의 동의 없이는 공개하기 어렵습니다만, 좀 더 일반적인 관점에서 공유해볼 만한 내용이 있어 간략히 정리해봅니다.


보통 VC가 스타트업에 투자한 이후 본인들이 투자한 포트폴리오 회사를 돕기 위해 여러가지 활동을 합니다. 적극적인 곳도 있고, 소극적인 곳도 있습니다. 또한 VC가 주는 이러한 도움에 있어서 포트폴리오 입장에서 정말 도움이 된다고 여겨지는 것들도 있고, 투자사가 도와준다니까 받기는 하겠는데 그닥 실질적 도움은 되지 않는 것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통상적으로 보면, 초기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VC일수록 service development / business development와 관련한 조언과 도움을 많이 주려고 하고, 후기단계에 주로 투자하는 VC일수록 corporate development와 관련한 조언과 도움을 많이 주려고 합니다. 


여기서 service development나 business development는 말 그대로 포트폴리오 회사가 만들어낸 제품이나 서비스 그 자체를 개선하기 위한 조언을 주로 지칭하는 단어로 제가 사용했습니다. 이런 UX, 이런 마케팅, 이런 제휴, 이런 pricing… 등이 좋겠다는 류의 내용입니다. 상대적으로 초기기업에 투자하는 VC 종사자일수록 스타트업 운영 또는 창업 경험이 있는 사람이 많다보니,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디테일한 조언을 주는 것에 익숙하고, 또 그들이 잘한다고 여기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반면, corporate development에 대한 조언과 도움은 지금이 더 투자를 받아야 하는지 아닌지, organic 성장을 해야하는지 inorganic 성장을 병행해야 하는지, 계속 사업을 하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M&A를 알아보는 것이 좋은지…와 같은, 좀 더 회사의 재무적, 구조적 변화에 대한 내용을 의미하는 단어로 제가 분류해서 사용했습니다. 아무래도 후기단계에 투자하는 VC 종사자들은 좀 더 금융/재무/투자 백그라운드를 많이 가지고 있기에, 그러한 분야에 대한 조언이 좀 더 자신이 있고 전문성이 있다고 판단했을 수 있겠습니다.


더불어, 초기기업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제품과 서비스의 완성도가 아직은 낮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러한 부분을 보완해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슈일 수 있고, 후기기업으로 갈수록 제품과 서비스의 완성도는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왔기 때문에 제품과 서비스 그 이상의 아젠다가 더 중요한 이슈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VC들이 주는 조언의 결도 포트폴리오의 니즈에 맞춰 변화하게 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M&A에 이르게 된 과정을 반추하면서, 모든 초기기업이 충분히 커지기까지 standalone으로 계속 가는 방법만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와 힘을 합쳐서, 나보다 좀 더 큰 기업의 힘을 빌어서 궁극적인 목표를 달성해나가는 방법을 택할 수도 있고, 그 경우엔 초기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VC여도 corporate development에 대한 나름의 관점과 식견, 그리고 조언을 포트폴리오 회사에 제공해줄 수 있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세부적인 제품의 디테일과 마케팅 효율, 새로운 제휴처 소개 등도 물론 가치있는 조언이지만, 하나가 아닌 여러 회사를 관찰할 수 있고, 한 단계가 아닌 여러 단계의 회사를 관찰할 수 있는 VC만이 가지는 강점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조언이 바로 이러한 corporate development 영역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적고보니 초기기업에 투자하는 VC는 참 어려운 것 같네요 :) 한 마디를 해도 포트폴리오 회사의 경영진 분들이 제대로 된 가치를 느낄 수 있게끔, 패스트벤처스팀도 처절하게 더 노력해보겠습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