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강기현

F&B 분야의 SaaS 회사들을 찾습니다


해당 분야에 관심을 가진지 꽤 오래 되었는데, 이 분야에서 재미있는 도전을 하는 팀들을 더 많이 만나뵙고 싶어서 글로 저의 생각을 공유해보고자 합니다.


이 분야에서 도전을 해야되는 이유 :


  • 첫째로, 국내에서 Vertical SaaS로 Unicorn이 나올 수 있는 몇 안되는 규모의 산업이기 때문입니다. 2022년 국내 외식업 시장 규모는 100조원을 돌파하였습니다. 약 100만 개의 외식업체가 영업 중인 것으로 추정되며, 매년 6만 개 정도의 음식점이 새로 태어납니다.

  • 둘째로, 요식업 시장 내에 경쟁의 강도가 매우 높습니다. 2017년 기준 한국 인구 1만 명 당 외식업체 수는 125개로 중국의 66개와 일본의 58개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수치입니다. 더군다나 생계형 창업이 많고, 같은 골목상권을 두고 펼치는 Zero-Sum 게임이기 때문에 말 그대로 피튀기는 레드오션입니다. 그리고 이 말은 즉, 각 음식점 사장님들이 비용을 줄이고 매출을 올리고 운영을 효율화하고 모객을 잘 하기 위한 Tool들에 대한 지불 의향(Willing-to-pay)이 그만큼 강력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 마지막으로, 이렇게 경쟁이 치열한 와중에 대다수의 요식업 사장님들은 5060 세대로, 스타트업 씬에서는 꽤나 당연하게 여겨지는 기술과 방법론과 Tool들로부터 소외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는 지인이 우스갯소리로, "블랭크코퍼레이션 출신의 마케터가 나와서 F&B 창업을 하면, 그 골목은 씹어먹는다"라는 이야기를 해줬는데, 이런 이야기가 매우 공감이 갔던 대목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SaaS로 이 분들이 쉽게 하지 못했던, 하지만 중요한 과업들을 쉽게 효과적으로 하게 해줄 여지가 매우매우 많습니다.



해결해야하는 문제들이 매우 많은데, 예시로 이런 것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


  • Acquisition

    • 사장님들이 직접 하기 어려운 위치기반 DA

    • 검색포털 및 지도 앱 내 SEO

  • Referral (리뷰)

    • 이커머스의 상품리뷰처럼 후기를 쉽게/많이 확보할 수 있는 솔루션

  • Retention (CRM)

    • 쿠폰, 할인, 재방문 유도를 정교하게 할 수 있는 CRM 솔루션, Loyalty program

  • Operation 효율화

    • 여러 배달앱들의 주문을 한 꺼번에 모아서 받고,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

    • 음식점에 특화된 ERP 소프트웨어 (재고 관리, 원가관리)

    • 알바 스케쥴링 및 알바 관리 툴

    • 발주 및 재고관리 솔루션



위 언급된 문제들을 해결하고 있는 해외 솔루션들은 이런것들이 있습니다 :




하지만, 모든 사업 기회가 그렇겠지만, 이 분야 또한 난이도가 매우 높아보입니다 (이 분야에 뛰어들지 말아야 할 이유) :


  • 첫째로, 음식점수가 이미 많고 새로 창업하는 음식점들도 많지만 그만큼 폐업률도 높습니다. 음식점 창업 후 3년 내 폐업률이 85%에 달하고, 매년 약 6만 개의 음식점이 창업하지만 5만 개 이상의 음식점이 폐업을 하기도 합니다. 우리의 SaaS가 아무리 좋아도 시장의 디폴트 customer churn이 매우 높은 셈입니다. (i.e. VC 심사역 "저희 서비스의 리텐션이 왜 이렇게 낮죠?" / SaaS 회사 대표님 "다 장사 접으셨는데요...")

  • 둘째로, "큰 형님들"과 싸워야할 확률이 높습니다. 사실 미국 F&B SaaS 분야에서 가장 크게 성공한 회사는 Toast (https://pos.toasttab.com/)입니다. POS기로 시작해서, 위에 언급된 솔루션들 포함 많은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했고, 더 나아가 저런 업체들을 자기들 POS 내에 연동을 시켜서 마치 앱스토어 같은 역할을 합니다. 한국에서도 이 POS 시장의 경쟁이 매우 치열한데, 토스도 이 영역에 공격적으로 투자 중이고, 스타트업 중에는 페이히어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POS쪽으로 진출을 하는 것 같진 않지만 로컬 상권이라는 맥락을 강하게 잡은 당근 역시 이 분야에서 많은 시도들을 할 수 있는 팀입니다.

  • 위 두 가지 이슈 보다는 비교적 작게 느껴지지만, 영업의 대상이 대부분 5060 사장님들이고 콜드메일도 아닌 방문영업을 해야한다는 점 (이분들이 하루에도 주류업자부터 보험판매원까지 얼마나 많은 방문영업을 받으실까요..), 파편화되고 낙후된 POS 업체들과 하나하나 연동을 해야한다는 점 등, 실행의 난이도 또한 생각만해도 아득할 정도로 빡세보입니다.



그럼에도, 이 분야에 관심 있는 팀이 계시다면, 같이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저희 또한 해당 분야 공부를 하고 있는 중이라, 아직 생각이 설익었더라도 편하게 연락 주시면 좋겠습니다 : hello@fastventures.co.kr 

Comments


bottom of page